바람이 분다

프랑스의 시인인 폴 발레리의 작품 중에 ‘해변의 묘지’라는 시가 있는 데, 마지막 부분에 매우 인상깊은 표현이 하나 나옵니다. “바람이 분다. 살아봐야겠다”라는 구절입니다. 부는 바람에 삶의 의지가 생기는 경험을 아마도 시인은 그렇게 표현했는지도 모릅니다. 모든 것이 정지되어 있는 것 같은 순간에 어디선가 바람이 불면 잠시 멈추어 있던 사물들이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마치 다시 생명을 얻은 것처럼 살아 움직이는 듯한 생동감을 가져다 주는 것이죠. 머리가 희끗해질만큼 세월이 훌쩍지나버렸는데도 지나간 옛기억에 마치 사춘기 소녀가 된 마냥 마음이 설레일 때가 있습니다. 잔잔한 호숫가에 돌을 던지 듯 마음에 파장이 일어나는 것을 느끼게 되지요. 젊음이 아름답다는 사실을 나이가 먹고 나서야 깨닫는 것도 비슷한 이유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세월이 지나고 나서야 인생에 바람처럼 찾아온 깨달음이기 때문입니다. 그럴수록 더 살아보고 싶다는 열망이 누구에게나 다시 찾아온다는 겁니다. 물론 모두가 그 기회를 잡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지요. 

어느 등산가가 이런 말을 한 일이 있습니다. 산 정상에 오르기 위해 산을 수도 없이 오르내렸는데, 정작 자신은 산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말입니다. 오르려고만 했지 산에 무엇이 있었는지, 수없이 지나치던 사람들의 얼굴은 고사하고 말조차 제대로 나누지 못한 산행이었다는 것이죠. 한평생 가족을 위해 밤낮 가리지 않고 일만한 아버지가 있습니다. 밤샘을 밥먹듯이 해가며 열심히 돈을 모아 가족을 부양했습니다. 어느덧 시간이 지나 자신을 되돌아 보게 됩니다. 그새 지칠대로 지쳐버린 육신은 건강을 잃어버렸습니다. 가족을 위해 모든 걸 감내했건만 돌아온건 무관심과 이제는 무용지물처럼 바라보는 냉소 뿐입니다. 사람은 얻고자 한 것을 얻지 못할 때 심한 좌절감을 갖게 됩니다. 믿었던 것이 더 이상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될 때 극심한 박탈감이 몰려 옵니다. 한 때는 나를 움직이던 바람 같은 그 무언가가 저 멀리 사라지고 날 때 오는 고통입니다. 더 이상 살고 싶은 의지가 생겨나지 않는 공허한 순간입니다. 

이처럼 허무한 시절을 지나가는 인생들에게 주신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바람으로 다시 새롭게 거듭나라고 말이죠. 사실 지금껏 오르는 것만이 인생의 전부라고 믿었던 이에게, 돈이라도 많이 벌어오면 가족이 행복해 질 것이라 믿었던 사람에게, 인생의 행복은 무언가 값어치 나가는 것을 더 많이 소유하는 성공적 삶을 사는 것이라 생각했던 이에게, 더 이상 허무한 인생이 아니라 충만한 또 다른 삶이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시는 말씀입니다. 하나님의 진리의 영, 곧 성령이 함께 하시는 인생이 우리를 진정 살게 하는 힘이라고 말이죠. 그 성령의 바람이 우리 안에 불어올 때, 우리도 살아있는 생기를 회복할 수 있다는 겁니다.